01. 날씨가 더워도 너무 덥다



지난 8월 15일은 광복절이었지만, 회사의 급한일로 출근을 하게 되었다. 필자가 다니는 회사는 올해 초 까지만 하더라도 휴일에 출근을 하게 되면 특근비를 정산하여 지급하였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주 40시간 정책으로 인해 특근은 최대한 지양하는 분위기가 되어버렸고, 따라서 특근을 하게 되더라도 대체휴일을 먼저 사용하게 바뀌었다. 이러한 정책으로 인하여 특근 시 대체 휴일을 지정하여 쉬는 시스템으로 변경이 되었는데 필자는 8월 15일 출근한 것에 대한 대체휴일을 8월 17일로 신청을 하였다.


 



휴가면 집에서 쉬거나 자녀들과 여행을 다니곤 했는데, 주 40시간 근무가 정착됨에 따라 평소에도 잘 쉬고 있고 자녀들을 데리고 소풍가는 빈도 역시 늘어났다. 삶의 질이 너무 좋아졌다. 오늘은 자녀들을 정상적으로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원을 시키고(대신 필자가 직접 등원을 시켰다.) 집에서 영화를 한편 보았다. 아침부터 바람이 좀 불길래 에어컨을 끄고 영화를 한편 보는데 선풍기의 도움을 살짝 받으니 견딜만했다.


오후 1시가 될 무렵, 집안은 찜통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입 맛도 없어지고, 다시 에어컨을 켜야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와이프와 나 모두 더위에 너무 지쳐 결국 에어컨을 켰다.




02. 입맛



점심시간도 지났고, 에어컨을 켰으니 좀 시원해지고, 배는 살짝 고프고, 하지만 오전 더위에 몸이 지쳤는지 입맛이 돌아오지 않는다. 임신한 와이프도 입맛이 없단다. 순간 떠오른 음식 바로 콩국수이다.


회사 임원분과 함께 점심을 두세번 먹었던 경험이 있는 맛집이 떠올랐다. 대부분 여름이 되기 전에 가서 식사를 하였기에 두부전골과 청국장을 먹었던 음식점이다. 얼마전 방문했을 때에는 서리태 콩국수를 먹었었는데 그 맛이 일품이었다. 최근 먹었던 콩국수 중 아니, 태어나서 먹었던 콩국수 중 가장 맛있는 콩국수였다. 그 콩국수가 내 머릿속에 스쳐지나가고 와이프한테 콩국수를 먹으러 가자고 했다.




아마도, 콩국수를 먹으면 입맛이 살아 날 것으로 보였다. 지하주차장으로 가서 차를 타고 출발을 하였다. 우리집에서 콩국수집까지는 약 25분거리. 차의 에어컨을 빵빵하게 틀고 출발을 하였다.







03. 주문 그리고 식사






[그림1] 안성 콩나라



오늘 따라 거북이 차들이 많아 20분 정도 걸릴 거리를 30분정도 걸려 도착을 했다. 에어컨이 아무리 빵빵하게 나온다 해도 더워지면 짜증이 난다. 하지만, 콩국수 생각에 짜증을 꾹꾹 가라앉혔다. 그래도 도착했다. 10대정도 주차할 수 있는 주차공간이 있다. 하지만, 점심시간에 오면 주차장도 꽉 차고, 매장도 꽉 찬다. 그래서 점심식사 시간에 방문을 하려면 전화를 미리 주고 방문을 하는 것이 좋다. 우리는 오늘 점심식사 시간이 지난 다음 방문해서 손님이 별로 없었다.



[그림2] 콩나라 메뉴



얼마나 더웠으면, 신발 벗고 들어가면서 콩국수 두 개하고, 두부 한접시 주세요. 라고 주문하면서 들어갔다. 이미 필자는 방문한 경험이 있기에 들어가면서 주문을 했지만, 가만 앉아서 보니 차림상이 벽에 걸려있고 그 메뉴들이 꽤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항상 회사 분들과 같이 오다 보니, 그것도 높으신 분들과 함께 방문했던 식당이어서 방문할 때 마다 차려져 있는 음식을 바로 먹곤하여 메뉴판을 제대로 본 적이 없었다.


 



그래서 한번 찍어봤다. 일단, 먹어본 음식은 두부 버섯 전골, 두부 돼지 전골, 두부한접시, 서리태 콩국수였다. 콩국수는 계절음식이어서 그런지, 메뉴판에 있지 않고, 옆에 걸려있었다. 



[그림3] 밑반찬



밑반찬이 바로 셋팅 되었다. 콩나라의 밑반찬은 전부 다 맛있긴 한데, 아주 맛 있는 두 가지가 있다. 바로 양파 초무침과 양파 양념무침이다. 두부 한접시와 함께 먹으면 더욱 더 맛있는 밑반찬이다. 그냥 먹어도 너무 맛있어서 두부 한접시가 나오기도 전에 몇 점씩 먹고 있다. 근데 끊을 수 없는 맛이다.



[그림4] 양파 양념무침





양파 양념무침이 너무 맛있어서 사진으로 찍어보았다. 요리가 취미인 필자로서는 저 무침 만드는 방법을 물어보고 싶을 정도이다. 분명 식초에 절여 양념으로 무칠 것 같은데, 그 양념이 뭔지 정말 궁금해 지는 맛이다.



[그림5] 두부한접시



드디어 주문한 두부 한접시가 나왔다. 필자가 앉은 자리위에 어두운 형광등이 자리잡고 있어 사진에 그림자가 져버렸다. 폰카의 한계이다. 어두운 환경에서 높이 약한 빛이 있고 피사체 앞에 그림자를 만들 수 있는 무언가가 있을 때 폰카로 사진을 찍게되면, 그림자와 피사체의 대비가 너무 뚜렷하게 나온다. 머 사진을 찍으러 온 것도 아니고, 일단 인증샷으로 찍어본다. 찍고나니 블로그에 포스팅할 사진으로 많이 아쉽다는 느낌을 받았다. DSLR 은 너무 무거워서 요즘 같은 날씨에 들고다녔다가는 밥도 먹기전에 지칠 것 같다. 똑딱이를 하나 사야하나 심히 고민 중이다.


암튼, 잡설은 그만하고 저 두부 정말 너무 맛있다. 입에서 살살 녹는다. 마치 무스케잌을 먹는 식감이다. 더군다나 양파 양념무침을 하나 올려서 먹으면 더 맛있다. 양파 초무침과도 너무 잘 어울린다. 어쩜 모든 밑반찬과 메인 음식의 궁합이 이렇게 잘 맞도록 만들었는지 맛집은 맛집이란 생각이 든다.



 



[그림6] 두부 한점


와이프가 두부를 들어보았다. 일반 두부와 다를 것이 없지만 콩나라의 두부는 일단 먹어본 사람만 알 수 있다. 참고로 필자는 어제 저녁 반찬으로 와이프가 사온 수제 두부를 먹었었는데 너무 퍽퍽했다. 두부가 정말 맛있긴한데, 콩나라 두부를 먹어본 후부터는 다른 두부가 맛있다는 느낌이 없다. 그 만큼 콩나라 두부는 너무 맛있다. 둘이 가서 먹더라도 꼭 두부 한접시는 주문해서 먹어봐야 한다. 남으면 포장도 해 주니 남을 걱정 하지 말고 주문해서 먹어봐야 한다. 그렇게 해야만 후회가 없다. 참고로 콩국수를 주문한다는 가정하에 4명에서 두부 한접시면 충분히 먹는다.



[그림7] 두부 한점 + 양파 양념초무침



와이프에게 먹는법을 가르쳐준다고, 두부에 양파양념초무침을 올려보았다. 환상적인 맛이다. 





[그림8] 서리태 맷돌 콩국수



정신 없이 두부를 먹고 있다가 드디어 주문한 서리태 맷돌 콩국수가 나왔다. 국물을 보면 정말 진하다라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우유보다도 더 하얀 빛깔을 내고 있고, 가지런히 얇게 썰어 올린 오이고명 또한 예술작품이다. 일단, 소금과 설탕을 넣기 전에 국물을 한입 마셔본다. 아 ~~~ 정말 진하다. 그리고 맛있다. 분명 간이 되어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콩국 고유의 맛이 진하게 살아있다.



[그림9] 서리태 맷돌 콩국수






그 진한 느낌을 사진에 한번 담아봤다. 그림자로 인해 사진이 좀 이상하게 나왔지만, 저 사진만으로도 충분히 진한 콩국의 맛을 전달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림10] 소금[그림11] 설탕



콩국수를 더욱 맛있게 먹는 방법이 바로 설탕과 소금을 첨가하는 것이다. 콩국의 진한 구수함과 설탕 소금의 단짠 맛이 추가 되면 한도 끝도 없이 먹을 수 있는 맛이 된다. 다만, 설탕과 소금을 첨가하기 전에 꼭 콩국을 조금 마셔보기 바란다. 콩국의 고유한 맛을 느낀 후에 더 맛있게 먹는 것이 좋다. 사실 필자는 평소에는 설탕과 소금을 넣어먹질 않는다. 설렁탕이나 고깃국을 먹을 때에도 소금을 첨가하지 않는다. 음식을 잘 하는 식당일 수록 추가 간을 하지 않아도 그 고유의 맛으로 음식을 즐길 수 있다.



[그림12] 서리태 맷돌 콩국수 한 젓가락





콩국과 면의 양이 엄청 많다. 잘 비벼서 한 젓가락을 들고 사진을 찍어 보았다. 면의 두께는 얇은 편이었고, 저 많은 양을 다 먹을 때 까지도 면이 불질 않았다. 면을 씹는 식감 역시 일품이었다. 




04. 총평



한 동안 블로그 포스팅을 하면서 음식 포스팅을 하지 않았었다. 포스팅을 게을리 한 것도 있었지만, 음식이란 것이 주관적 평가가 많이 들어가는 분야이다 보니, 맛있는 식당이 아니면 사진만 찍어놓고 올리지를 않았다. 하지만 안성의 콩나라 콩국수는 먹어본 순간 꼭 포스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이번 와이프와 함께한 점심식사를 통해 포스팅을 위한 사진을 찍어댔다. 그만큼 맛있다는 것이다. 너무 극찬 받은 음식들은 막상 먹어보면 별로인 경우가 많다. 높은 기대를 가지고 가서 먹었지만, 기대 만큼의 맛이 아닐 경우가 많다. 하지만 콩나라의 콩국수는 먹어보게 되면 기대 이상의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더운 여름에 콩국수 한 그릇 하면 입맛이 다시 살아나는 것 같다.





2018년 8월 18일

Kunttang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안성시 원곡면 성은리 409-11 | 콩나라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건탱이 김건우(매깡)

- 자동차 / 사진 / 컴퓨터 / 음식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