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저는 커피를 너무 좋아해서 항상 텀블러에 커피를 가득 들고 다닙니다.


매번 사먹기도 부담이 있고(물론 회사 카페는 아메리카노 1잔에 500원이긴 하지만요...)


내가 원할 때 언제든 커피를 먹고 싶어졌습니다.




커피를 처음 시작했을 때에는 Bodum 사의 Travel Press 대용량으로 시작하였습니다.




이전 직장 근처에 커피를 직접 볶아서 갈아주는 카페가 있어 비싼 돈을 들여 커피를 먹곤 하였지요.


물론 스타벅스에서 아메리카노 한 잔 먹을 금액보다는 저렴하고 맛있었습니다.


하지만, 높은 기압으로 쪄내는 에스프레소를 이용한 커피와는 너무나 다른 맛이었기 때문에,


항상 맛있는 커피에 대한 갈증이 너무 심했었습니다.


그렇다고 작은 집에 에스프레소 머신을 놓기는 좀 그렇고(그 때당시에는 9평되는 투룸의 자취생이었지요..)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모카포트 입니다.



비알레티사의 모카포트 입니다.


에스프레소머신 만큼의 풍부한 맛을 내진 못하였지만,


그래도 진한 커피를 뽑아낼 수 있었지요..


하지만, 너무 불편하였습니다.. 6개월 정도 사용하니 너무 귀찮아지기도 했구요.


더군다나 많이 뽑아낼 수 없어서, 그리고 시간을 들여 많이 뽑아낸다 해도 텀블러에 담기 까지의 수고는 엄청났습니다.




그쯤하여 이전 직장이 신 사옥으로 이전하게 되면서 회사 내의 카페가 생겨났습니다.


커피를 좋아하는 저는 자연스럽게 바리스타분과 친하게 되었고요..


제가 원하는 커피를 많이 만들어 주셨었죠.. (아메리카노 잔에 5샷 에스프레소를 넣어 주기도 하고...)


암튼 그렇게 되면서 집에서 커피를 만들어 먹는 것은 잠시 잊고 살게 되었습니다.


가끔 집에서는 칼리타 도자기 핸드 드리퍼로 커피를 내려 마셨지요.



이후 결혼도 하게되고, 아이도 낳고 하다보니 많은 취미생활을 잊고 살아왔습니다.


아이도 조금씩 커가고, 정신좀 차려지니 다시한번 취미 생활에 대해 눈을 뜨게 되더군요..


그래서 작년에 커피를 다시 만들어 보기 시작하였습니다.




하기 링크는 제가 작년에 만들었던 콜드브루 커피에 대한 포스팅 입니다.


http://blog.kunwoo.pe.kr/27?category=718634





아주 진하게 콜드브루 커피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현재 까지도 열심히 만들어 먹고 있습니다.


하지만, 콜드브루커피는 여름에는 좋은데 요즘 같이 추워지기 시작할 때에는 많이 아쉽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큰맘먹고 에스프레소 머신을 질렀습니다.



바로 필립스 홈에스프레소 머신 HD8650 입니다.


요즘 계속 게으름을 피고 있어서 아직 블로그에 포스팅을 못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자세한 사용기를 포스팅할 예정입니다.


에스프레소 머신을 구입하고 벌써 한달이 지나가 버렸네요.. 허허



그래서 요즘 너무 즐거운 커피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한 가지 아쉬움이 있습니다.


직장에서의 커피 생활인데요..


요즘은 직장내 카페에서 커피를 사먹는 것 자체도 싫더군요..


너무 길게 줄을 서야 하고, 한참을 걸어가야 하고 한잔에 500원이니 너무나도 저렴한데..


커피 한잔을 사오게 되면 기본 20분은 후루룩 지나가 버린답니다.


그래서, 회사에 총각 때 사용하던 드리퍼를 가져다 놓았는데요..


아 ~~~ 드립 커피는 항상 1% 부족한 느낌이 있습니다.


콜드브루를 담아갈까도 생각해 보았지만, 매번 병을 들도 다니기도 그렇더라고요..



그래서.... (또 그래서..) 휴대용 에스프레소 머신을 구입하였습니다.


뚜둥...


바로 빈스업 미니 에스프레소 머신입니다.






티몬에서 배송비 포함 30,000원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뜨거운물과 커피만 있으면 언제든지 에스프레소를 먹을 수 있다기에..


그리고, 리뷰도 찾아보니 상당 수 긍정적이었습니다.


배송도 엄청 빠르더군요.


새벽에 주문했는데 다음날 바로 도착했습니다.






작은 박스에 구성품은 상당히 많습니다.


크기는 일반 사이즈 텀블러보다 약간 작더군요.


뭔가 신기한 물건입니다.



분리를 하여 나열을 시켜 보았습니다.


흠.. 일단 구성품으로 보았을 때에는 결코 편하게 커피를 먹을 수 있는 제품은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직접 사용해 보니 상당히 편합니다..)



일단 다시 조립을 하여, 펌핑노브를 Unlock 상태로 만들어 놓고,


펌핑을 해 보았습니다.


아직 물과 커피를 넣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상당히 부드럽게 펌핑이 되더군요.


일단, 느낌은 합격점 입니다.


동영상을 촬영해 보았습니다.


참고해 보세요...







동영상에서도 볼 수 있듯이 상당히 부드럽습니다.


아마 내용물이 들어가도 크게 어렵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동영상 마지막에 버튼이 안나오는 것은 버튼이 Lock 쪽으로 살짝 돌아가서 그런 것 입니다.


불량 아닙니다.



그럼 지금부터 직접 사용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급한대로 코스트코에서 구입한 콜롬비아 분쇄 원두를 사용해 보았습니다.

(제가 콜드브루 만들 때 사용하는 커피 입니다.)



구성품 중에 하나인 계량스푼으로 원두가루를 담습니다.


이때 너무 많이 스품에 담아도 가루가 많이 떨어질 수 있으니, 적당량만 담으면 됩니다.



계량스푼 위에 구성품 중 커피용기를 올려 놓습니다.


그냥 커피용기에 계량스푼을 뒤집어서 담으면 커피 가루가 날려 버립니다.



손가락으로 위와 아래를 꾸욱 눌러 뒤집어 줍니다.


이렇게 하면 가루가 흘리질 않습니다.





계량 스푼의 뒷면으로 탬핑을 하고요..


탬핑을 해야지 더욱더 풍부한 맛의 커피를 즐길 수 있습니다.


탬핑.. 별로 어렵지 않습니다.. 꾹꾹 눌러주시면 됩니다.


ㅋㅋ 그런데... 가루가 흘렸네요..



이젠 이 상태에서 조립을 진행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처음에는 참 난감했었는데.. 해 보니까 그렇게 어렵진 않습니다.



탬핑 완료된 커피 용기를 추출구에 연결합니다.


연결 부분에 홈이 나 있으니, 딱 맞습니다.


설명서에는 본체부분에 먼저 거치를 시키라고 되어 있는데...


본체부분에 하는게 좀 더 수월하긴 하지만, 커피 가루가 조금 흘러버리더군요..


뭐 좀 사용해 보면 알겠지만, 위와 같이 하게 되면 커피 가루가 흘르지 않습니다.





두 손가락으로 상하 부분을 잡고 뒤집습니다.



그 다음 본체와 결합을 합니다.



뜨거운 물을 담습니다.



위의 사진과 같이 조립을 합니다.


물이 뜨거우니 조심하세요.



펌핑을 시작하니, 바로 커피가 추출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위의 사진의 크레마 보이시나요?


크레마는 압력이 있을 때만 생기는 것인데요..


보통 7Bar 이상에서 생긴다고 하더군요..


분명 7Bar정도가 나올 물건은 아닌데.. 크레마가 마구 나오기 시작합니다.



네이버 지식백과의 크레마에 대한 내용을 참고해 보세요.


암튼 크레마가 나오는 것을 보니 나쁘진 않은 것 같습니다.


맛이 정말 기대됩니다.






추출하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보았습니다.


영상을 보고 알았는데, 힘들어 보이네요..


근데 그렇게 힘들지 않습니다.


한손으로 촬영하고, 다른 한손으로 추출하느라 손이 떨린 것 뿐입니다.


^^ 여성분들도 쉽게 하실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맛은요... 흠.. 필립스 홈에스프레소 머신보다 살짝 부족하지만..


에스프레소 느낌이 납니다.


오늘 출근해서 3샷으로 먹어봤는데요..(주말에도 출근하는 개발자.. ^^)


아주 좋습니다.


이젠 회사에서도 줄 서지 않고 질 좋은 에스프레소를 먹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암튼 기쁩니다.


(아.. 그리고 세척은 커피 찌꺼기를 제거하고, 한번 헹군다음 뜨거운 물을 넣어 펌핑을 해 주면 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끝.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네요.


포스팅 할 내용은 정말 많은데 이놈에 게으름 때문에 포스팅을 전혀 못하고 있습니다.


일하고 집에 오면.. 쉬기 바뻐서요..


저는 메인 컴퓨터로 i7 4세대 랩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Thinkpad Edge E440 모델 이지요.




i5 모델이었지만, i7 cpu를 별도로 구입하여 업그레이드 하였습니다.


흠.. 그런데 아주 오래된 랩톱을 더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IBM 시절 출시된 Thinkpad X60 입니다.



바로 이 녀석 입니다.


참 오래 되어 보이는 녀석이지요?


그래도 제가 대학원 시절 이 녀석으로 논문도 쓰고, 강의도 나가고 했던 아주 기특한 녀석 입니다.


Thinkpad 를 너무 좋아해서 대학원 시절 메인으로 T60 을 울트라베이스에 장착하여 사용하고,


연구실에서 지급된 X60과 개인적으로 구입한 X60을 가지고 열심히 연구활동(?) 을 하였었지요.


왜 X60을 두 대씩이나 운용을 했냐면.. 흠.. 


한대는 윈도우 XP를 사용하고, 다른 한대는 리눅스를 사용하기 위함이었습니다.


허허 암튼 된장남 놀이를 좀 많이 했었지요.




그러고 10년이 지난 현재, 대학원 졸업하면서 T60과 X60은 대학원에 반납하고,


제 X60은 아직도 현역으로 잘 뛰어주고 있습니다.


물론 윈도우를 사용하기에는 많이 부족하여, Ubuntu 16.04 를 설치하여 운용 중에 있습니다.


원래부터 Ubuntu를 운용하던 녀석이라.. 


암튼, 이 녀석은 성능이 좋지 못해 Ubuntu 16.04 LTS Server 를 설치하여 LXDE 환경을 구성하였습니다.


아주 가볍게 사용하고 있지요.


그러다 보니, Ubuntu Desktop 버전에 기본적으로 설치되는 어플리케이션이 없어 수동으로 설치를 해야합니다.


잡설이 길었네요.




집에 있는 X60 보다 성능이 조금 더 괜찮은 맥북에어 2010 late 기본형 모델을 어떻게 활용해 볼까 하다가


이 역시 우분투를 설치하여 운용을 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맥북에어인데... 애플인데.. 투박한 Ubuntu Server 설치를 할 수는 없겠더군요.


그렇다고, 성능이 떨어지는 맥북에어에 High Sierra 를 설치하여 활용도를 떨어뜨릴 수는 없겠더군요..


그럼 투박하지 않으면서도 가작 맥북에어에 어울리는 OS 는 뭐가 있을까.. 한참 고민하던 중..


Linux Mint 를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한번도 설치를 해 본적은 없지만.. 일단, 그동안 보았던 수많은 사진..


그리고 Ubuntu 기반의 배포판이란 점에서.. 저에게 딱 당첨이 되었습니다.



그럼.. 설치를 해보기 위해 Linux Mint 를 똭!!! 하고 다운로드 받았습니다.


하기 경로로 접속을 해 주시면 최신 버전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https://www.linuxmint.com/





현재 Linux Mint 최신 버전을 살펴보니 18.3 Sylvia 이더군요.


Linux Mint 공식 홈에서는 18.2 Sonya 가 링크되어 있어서, 18.2 버전으로 다운로드 받았습니다.


어짜피 18.3과 18.2 모두 LTS 입니다.


여기서 LTS 는 Long Term Support 라는 뜻 입니다.


보통 Ubuntu 인 경우 짝수 해의 4월달에 릴리즈 하는 버전이 LTS 입니다.(ex 14.04, 16.04, 18.04)


그 이외의 배포판은 6개월내지 1년정도의 지원만 하고, 종료를 하게 되는 것이죠.


내가 Linux를 메인으로 또는 주된 OS로 사용하고 싶다.. 라고 생각하시는 분은 꼭!! LTS 를 설치하셔야 합니다.




위의 표에서 보게되면 18.2 버전은 2021년 4월까지 지원을 해주네요.


아주 좋습니다.


18.2의 Package Base는 Ubuntu Xenial 이네요.


즉 Xenial 이면 16.04 기반이라는 뜻 입니다.


Ubuntu의 16.04 는 LTS 입니다.


정리를 해 보자면,


Linux Mint 18.2 는 LTS 이고, Ubuntu 16.04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입니다.


네네.. 안심하고 다운로드 받으시면 됩니다.


그럼 어떤 이미지를 다운로드 받아야 할까요??





총 4종류의 Linux Mint 가 있습니다.


참 복잡스럽네요..


저는 Cinnamon 64bit 를 다운로드 받았습니다.


보통 오래된 컴퓨터나 저 사양 컴퓨터인 경우 MATE 또는 xfce 를 다운로드 받으시면 됩니다.


그래도.. 가장 Linux Mint 스러움을 느끼시고 싶으시면 Cinnamon 을 받으시면 됩니다.


하기 링크에 가 보시면 배포판 별로 스냅샷이 있습니다.(참고하세요..)


https://www.linuxmint.com/rel_sonya.php



자.. 그럼 시동 디스크를 만들어 볼까요??


흠... 그런데 제 X60에는 시동디스크를 만드는 툴이 설치되어 있지 않네요.


Ubuntu 16.04 Server 에 LXDE 환경을 구성하였기 때문에 시동디스크 툴이 설치되지 않은 것이죠.


물론 콘솔로도 만들 수는 있지만.. 


편리한 GUI 환경을 두고 그럴 수는 없습니다.


그럼 Ubuntu 16.04 Desktop 에 포함되어 있는 시동디스크 만들기 툴은 무엇일까요??


바로 usb-creator-gtk 입니다.


하.. 이 usb-creator-gtk 를 소개시켜 드리기 위해.. 이렇게 많은 잡설을 늘어놓았네요..


허허..


그럼 설치 방법은요??


흠.. Ubuntu 를 많이 사용해 보신분들은 뭐 안알려 드려도 이쯤이면 터미널 열어서 설치하고 계시겠네요..


sudo apt-get install usb-creator-gtk




이러면 설치가 바로 된답니다.


그럼 usb-creator-gtk 를 실행하고, 부팅 디스크를 만들어 봅니다.



1. Other 버튼을 누르신 후 다운로드한 Linux Mint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2. 하단에 연결되어 있는 USB 메모리를 선택하시고, Make Startup Disk 버튼을 누르세요.


그럼 USB 의 내용이 모두 삭제되고, Linux Mint 시동 디스크가 만들어진답니다.



참 쉽죠??


요즘... 집에서 오래된 컴퓨터를 열심히 가지고 놀고 있습니다.


앞으로 오래된 컴퓨터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포스팅을 계속 진행 할 예정입니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오늘은 14인치 랩탑 패널로 모니터 만드는 방법에 대해 포스팅을 하려고 합니다.


딱 1년 전 제가 메인으로 사용하고 있는 Lenovo 사의 ThinkPad Edge E440 랩탑 패널을 교환을 했었습니다.


메인으로 사용하던 랩탑이기 때문에 TN 패널의 1600 x 900 해상도는 너무 불편했었죠.


시야각뿐만 아니라 해상도.. 그리고 저가 패널의 색 재현률은 너무 안좋았습니다.


그래서 FullHD IPS 패널로 교환을 했습니다.




http://blog.kunwoo.pe.kr/1


패널 교환기는 상기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패널 교환 후 원래 장착되어 있던 패널은 계륵과 같은 존재가 되어 창고신세를 지게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1년 후인 지금 창고 정리 중 먼지 쌓인 패널을 확인하게 되었고,


패널 활용도에 대해 고민을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때마침 창고에 있던 X60 랩탑을 실사용 가능하게 수리하여, 간단한 용도로 사용하고 있는 상태였고,


X60 랩탑의 해상도(1024 x 768)에 좌절을 하고 있는 시기였습니다.


이에 따라 보조 모니터로 사용하기를 결정하고, 패널에 맞는 AD 보드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아무리 찾아봐도, 제 패널에 맞는 보드를 찾지 못해,


만능 AD 보드를 구입해 보기로 결정했습니다.


만능 AD 보드 판매자 중 랩탑 패널도 지원하는 보드를 판매자를 찾아보았더니,


Auction 해피포니 판매자가 딱 제눈에 들어오더군요.


http://stores.auction.co.kr/ahnong68


궁금하신 분은 한번 방문해 보세요.





원래 제가 주문했던 보드 입니다.


다음날 판매자로부터 전화가 오더군요.


제가 가지고 있는 패널은 위의 만능 AD 보드가 지원되지 않는다고..


순간 좌절을 하고 있었는데..


판매자분께서 테스트는 해보지 못했지만 호환 될만한 AD 보드로 보내드릴테니,


인식이 되면 사용을 하시고, 인식이 되지 않으면 반품처리 해달라고 하시더군요.


추가금 없이 AD 보드를 받았습니다.





잘 포장되어서 배송이 되었습니다.


배송도 정말 빨랐습니다.



포장을 뜯고 구성품을 확인해 보았습니다.


30Pin LVDS 케이블과, OSD Control 보드, 그리고, 주인공인 AD 보드가 잘 포장되어 있었습니다.


심지어, DVI가아닌 HDMI가 지원되는 보드이더군요.


보통 HDMI 가 지원되는 보드는 다른 보드 대비 가격이 조금 더 비싼데,


판매자분께서 추가금을 받지 않으셔서.. 제 입장에서는 아주 큰 이득이었습니다.





12V 입력, Audio 출력포트, DSub 포트, 그리고 HDMI 포트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방 조명이 너무 어둡고 핸드폰 카메라를 사용하다 보니, 사진이 엉망이네요.


요즘 핸드폰 카메라가 너무 좋아져서 제 DSLR 은 잘 사용하지 않게 되네요..


아무튼, 연결해 보았습니다.


연결은 아주 간단합니다.


30Pin LVDS 케이블만 패널에 연결해 주면 되는 것이죠.



창고에 있던 TN 패널을 꺼내봤습니다.


잘 포장하여 보관을 해서 그런지 상태가 아주 좋았습니다.


심지어 보호필름까지 붙여놨었지요.





연결해 보았습니다.


흠.. 과연 화면이 들어올까?? 하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지요.


전 이 때의 느낌이 가장 좋습니다.


제발 되어라되어라~~~ 마음속으로 주절주절하면서...


X60의 전원을 넣어 보았습니다.


뚜둥 !!!






잘 들어오네요.


허허 더이상 할말이 없습니다.


보호필름 제거하고 그냥 사용하면 되니까요.


또 머릿속에서 뻘짓 구상이 마구 그려지고 있습니다.


포맥스를 사서 이쁘게 모니터를 만들어볼까????


그러다 보면, 모니터 한대 값 나올 것 같네요..



OSD의 메뉴버튼을 눌러 보았습니다.


흠... 전부 한자로 나오네요.


분명 영어메뉴를 지원할 것 같아


픽토그램을 봐 가면서 찾아보니.. 한글을 지원해 버리네요.


흠.. 다시 한번 감동을 받았습니다.





잘 사용할 일만 남았습니다.


일단, 급한 마음에 다이소표 거치대에 패널을 거치해 보았습니다.



이런 모습이 되었네요.


딱 좋습니다.


왜 아직도 오래된 컴퓨터를 사용하냐고요??


그냥 추억입니다.


그런데 오래된 컴퓨터라도.. 웬만한 작업들은 다 가능합니다.


그리고.. 제가 가족들 먹여살릴 수 있게 기반을 만들어 준 랩탑이기 때문에 끝까지 버리지 못하는 것입니다.


암튼.. 지금도 X60과 본 포스팅에서 소개한 모니터를 이용하여 포스팅 하나를 마치고 있습니다.


패널의 스펙은 좋진 않지만 컴퓨터 수리용이나, 여행용으로 충분히 커버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집에 오래된 랩탑이 있거나 잉여스러운 패널이 있다면


AD 보드를 추가로 구입하여 모니터를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즐거운 하루 되세요.


끝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