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ISO-2450




01. 다 좋은데 뭔가 불편하다



실용적이고 가족적인 차를 구입하기 위해 몇 달간 고민 끝에 구입한 차가 더뉴카렌스이다. 지금은 단종수순을 밟고 있고, 2018년 8월 3째주 기준 전국적으로 재고차가 몇 대 안남아 있다. 2018년 3월 30일 출고를 하였으니 약 5개월 정도 타고 다닌 것이다. 얼마전 6666km 를 돌파했다.


필자는 물건 자체를 많이 아끼는 성격이고 특히 자동차는 아끼면서 깨끗하게 관리하는 것을 좋아한다. 외관이야 비 몇 번 맞으면 지저분 해지는 것이 당연한데 실내는 딱 탔을 때 깨끗하다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관리를 한다. 그래야 기분이 좋다.





차를 주차할 때 지하 주차장 또는 실내 주차장이 있는 경우 목적지까지 걸어가야하는 일이 발생하더라도 무조건 지하 또는 실내에 주차를 한다. 어느날 카렌스를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세워 놓고 글로브박스에서 휴지를 꺼내기위해 열었는데 암흑이다. 도어연동 실내등도 Off 해 놨던 상태여서 아무것도 안보인다.


지금 까지 차를 타고 다니면서 글로브박스에 조명이 없었던 경우는 초창기 엘란트라를 탈 때 이외에는 없었다. 아무리 실용성을 목적으로 판매하는 차이고, 판매 대수가 많지 않은 차라 하더라도 많이 사용하는 부분의 편의 장비를 장착하지 않은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다. 아마도 원가절감을 위한 활동이지 않을 까 생각이 든다.




02. 원가절감의 흔적


자동차 커뮤니티에서 활동을 하면서 등록되는 글을 읽어보면 내수용차와 수출용 차의 부품이 다르고 심지어 어떤 부분은 설계도 다르다고 차별이 너무 심하다는 글이 올라온다. 이러한 글은 어떤의미로 보았을 때 사실일 수 도 있고, 거짓일 수도 있다. 내수용 차량과 수출용 차량은 같은 공장에서 생산을 하더라도 개발단계에서 부터 다르게 만들 수 밖에 없다. 그 이유는 국가마다 인증규격과 선호하는 옵션이 다르기 때문이다.


차량을 운행하다 보면 원가절감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더뉴카렌스의 글로브박스 조명이 그러하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ISO-250[그림1] 카렌스 글로브박스 원가절감의 흔적



글로브박스를 분리하여 상단을 살펴보면, 글로브박스 조명을 위한 자리가 그대로 남아있다. 분명 금형단계에서 저 위치에 조명을 추가할 수 있도록 위치를 만들어 놓은 것이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8 | 0.00 EV | ISO-400[그림2] 카렌스 글로브박스 원가절감의 흔적


심지어 글로브박스 조명 푸쉬 스위치의 자리 까지 있다. 다만 글로브 박스 조명을 동작시키기 위한 부품들이 없을 뿐이다. 원가절감을 위해 조명 기능을 삭제한 것이라고 밖에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래도 이 정도이면 부품을 구입해서 기능 추가하는 것이 훨씬 수월하다. 그리고 작업 완료 후 순정과 같이 깔끔하게 결과물이 나온다.





참고로 더뉴카렌스만 글로브박스 조명이 없는게 아니었다. 얼마 전 아는 형님의 형수님차로 아반떼 AD 를 보았는데 AD 역시 글로브박스 조명 위치만 있고, 조명은 없었다. (현기차 너무 치사한 것 같다.)




03. 글로브박스 조명을 추가하기위한 준비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ISO-50[그림3] 글로브박스 조명 준비물 1


글로브 박스 조명을 추가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부품이 필요하다. 이러한 류의 부품들은 현기차 기준으로 대부분 공용부품이다. 차종 별로 품번이 다를 수도 있지만, 막상 구입해 보면 동일한 경우가 많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ISO-50[그림4] 글로브박스 조명 준비물 2


조명을 추가하기 위해서는 자동차의 배선 어딘가에서 브릿지를 해야한다. 여기서 순정과 같이 정비성을 고려한 설치를 하기 위해서는 위와 같은 커넥터가 필요하다. 최근 현기차의 부품들을 보면 차량에 귀속되지 않고, 공용으로 사용하는 커넥터및 케이블류들이 품번으로 검색되고 있다. 맞는 부품을 구입하면 된다.


글로브 박스 조명을 위한 부품리스트 및 가격은 다음과 같다.


 품번

부품명

가격

 91180-2D900

  Wiring harness Glove Box

 1,730원

 93510-21000

Switch Assy - Glove Box

 1,430원

92620-33000

 Lamp Assy Luggage compartment

 1,470원

 88901-02223AS

 와이어및 커넥터류

880원





현대 모비스 부품점에서 구입을 할 경우 5,510원이면 모든 준비가 끝난다. 부품별로 구입을 하니 5,510원이지 실제 차량 조립 시 포함되는 금액으로 따지자면 1,000원도 안할 것으로 보인다. 1 대당 1,000원 절감이면 1달에 몇 만대씩 1년. 도요타식 원가절감방법이다. 솔직히 말하면, 현기차 정신좀 차렸으면 좋겠다. 현기차에서는 원가절감 수상까지 한다고 하니 말 다 한 것이다. 어떠한 물건이 명품이 되고 오랫동안 가치가 있기 위해서는 현재의 작은 이익을 생각해서는 안된다. 먼 미래의 브랜드 가치를 위한 준비를 해도 모자를 판에 몇 천원 때문에 브랜드 이미지를 깎아 내리는 활동을 하고 있다. 현기차가 왜 흉기차라 불리우는가? 차 정말 잘 만든다. 그런데 이해가 안갈 정도로 원가절감을 한다. 더군다나 안전에 관련된 부품까지 원가절감을 하고 있다. 이런 병맛같은 짓꺼리를 하고 있으니, 세계적인 명차가 될 수 있겠는가? 암튼 이러한 현기의 짓꺼리로 인해 필자는 손수 기능을 살려주고 있다.




04. 부품 장착을 해 보자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ISO-50[그림5] 부품 테스트


차에 장착하기 전에 부품들을 테스트 해본다. 정말 단순한 구조이기 때문에 안 될 것이 없다. 12V +/- 전원을 인가한 후 스위치가 눌리면 꺼지고, 눌리지 않으면 켜지는 구조이다. 벌브타입이기 때문에 +/- 구분도 필요 없다. 단, 추후 LED로 변경할 수도 있기 때문에 +/- 구분을 하여 장착을 해 주는 것이 나쁘지 않다. 그리고, 스위치 자체는 - 전류에 걸어 주는 것이 좋다. 순정 역시 그러한 설계로 되어 있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ISO-150[그림6] 탈거된 글로브 박스



글로브 박스를 통채로 탈거해 왔다. 글로브 박스를 통채로 분리하는 방법은 어렵지 않다. 글로브박스 상단의 볼트 3개 하단 2개 오른쪽 측면 1개를 풀면 탈거를 진행할 수 있다.(잘 보면 어렵지 않게 진행할 수 있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ISO-250[그림7] 조명을 추가하기 위한 가공작업


조명을 추가하기 위해 상단의 조명 자리 가공을 진행한다. 사실 금형 단계부터 커버를 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설계가 되어진 부분이라 칼로 살짝살짝 긁어가며 제거를 진행 하면 된다. 어렵지 않은 작업이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ISO-200[그림8] 가공 완료 후 조명 장착



가공이 완료된 후 조명을 장착해 본다. 정확히 딱 맞는다. 거칠게 가공된 부분도 조명 부품으로 인해 가려진다. 순정과 같이 아주 깔끔하다.(순정 위치에 장착을 했으니 당연하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ISO-150[그림9] 스위치 장착




스위치도 장착을 한다. 역시 딱 맞는다. 저 스위치의 방식은 눌려있을 때가 Off 이고, 눌리지 않을 때가 On 되는 방식이다. 글로브박스가 닫혀있으면 눌리게 되는 구조이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ISO-100[그림10] 배선 찾기(BCM)


배선을 찾아본다. 글로브박스 조명은 상시전원이고 차단되지 않는 조명으로 찾아야 한다. 시동이 꺼 있어도 글로브박스 조명은 작동을 해야하고, 언제든지 켜질 준비가 되어야 한다.


글로브박스 근처에 다행히도 BCM 모듈이 있다. BCM 모듈에는 분명 상시전원이 있다. 테스터기로 찍어가며 찾아본다. GSM 에 공개된 회로도와 비교를 해 가며 사용 가능한 B+ 전원을 찾는다. 따로 사진을 찍지는 않았는데, 필자가 기억하기로는 위의 사진에서 탈거된 커넥터 기준으로 오른쪽 위에 핀이 B+ 였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ISO-100[그림11] 찾은 배선에 대한 테스트


찾은 배선에 대해서 테스트를 진행해 본다. 스위치에 잘 작동을 하는지, 도어 락 후 전원이 잘 공급되고 있는지를 확인한다. 한번에 배선 테스트가 완료 되어 조립을 진행한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ISO-50[그림12] 배선정리






순정과 같은 퀄리티를 위해 배선정리를 진행한다. 순정 배선 하네스에 사용하는 부직포 테이프로 적당한 길이로 마무리를 한다. 커넥터 방식으로 만들어 추후 글로브박스를 탈거해야하는 정비 시 문제가 없도록 작업을 진행한다.




05. 마무리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8 | 0.00 EV | ISO-150[그림13] 최종 테스트 및 조립


가조립 상태에서 최종 테스트를 진행해 본다. 역시나 잘 작동 된다. 볼트하나 남김없이 꼼꼼히 조이고 마무리를 짓는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ISO-2450[그림14] 완성 사진



지하 주차장에서 글로브박스를 열어보니 아주 좋다. 그리고 편하다. 차를 구입하는 입장에서 글로브박스 조명 여부에 따라 구매여부가 결정되지는 않는다. 그리고 가격표에도 글로브박스 조명이 있다 없다를 표시하지 않는다. 그 만큼 사소한 기능이다. 이런 사소한 기능을 현기차에서는 원가절감이라는 목적으로 멋대로 빼버리고 있다.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 사소한 기능이라도 있고 없고의 차이가 명품브렌드 여부를 결정 짓는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


2000년대 이후에 출시된 국산차량들은 정말 잘 만든다. 수입차 보다 더 좋은 편의 옵션을 더욱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안전사양도 수입차와 동등비교를 할 수 있는만큼 좋아졌다. 하지만, 원가절감이라는 대기업 배불리기 활동으로 인해 안전하게 만들 수 있는 차도 안전하지 않게 되어버린다. 그 예가 에어백 센서이다. 현기차는 사고가 날 때 에어백 센서가 있는 쪽으로 충돌하라는 가이드가 있을 정도로 안전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 에어백 센서를 늘리면 그만큼 에어백 전개가 잘 될텐데, 원가 상승이란 이유로 추가를 안하는 것이다. (요즘에 나오는 차는 어떤지 모르겠다. 더하면 더 했지 덜 하지는 않을 것 같다.)


잘 만든 차를 사소한 이유로 위험한 차로 만들지 않는 국내 자동차 기업이 되었으면 하는 내 바램이다.




2018년 8월 23일

Kunttang




블로그 이미지

건탱이 김건우(매깡)

- 각종 문의는 메일 또는 카카오톡으로 해주세요. 메일: soriel01@nate.com 카톡: soriel02@naver.com 전화: 010-6638-3257

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얼마전, 집에 PCFI 환경도 만들고, 스피커 수리도 했었지요.


post image
[스피커] 삼미전자 CWR-165B50AT 스피커 유닛 이식



post image
[PCFI] 거부감 없는 음악감상을 위한 PC내의 하이파이 환경 구축

(Inkel AX-858V + Caliber DSP-5800 + 삼미스피커 + Onkyo ND-S1) 




회사를 다니고, 두 아이의 아빠가 된 현재 집중할 수 있는 취미를 갖는 것이 정말 힘듭니다.


제 성격상 가만 있는 것을 못해 스트래스를 취미생활로 많이 풀곤하는데,


더군다나 요즘 회사 일로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이 시점에 정말이지 취미생활이 하나 필요했습니다.


자동차 취미는 흠... 시간 관계상 힘들기도하고, 이젠 재미도 없고..


그러던 중 음악감상의 취미를 다시 꺼내들었지요.


음악 감상을 위해 아주 오래된 오디오 기기들을 창고에서 꺼내기 시작했고,


고장난 부분은 직접 수리하고,


차에서 사용하던 오디오 장비들을 제 방에다 설치하기 시작했습니다.


드디어, 취미를 찾아 스트레스를 풀기 시작했습니다.


창고에서 오디오장비를 정리하던 중


NF 소나타를 타던시절 멀티 3-way 구성을 한다고 구입했던 4인치 미드레인지가 보이더군요.


KICX Audio 라는 카오디오 스피커 제작 업체의 스피커이지요.


솔직히 좋은 스피커는 아닙니다.


그냥 미드레인지 역할을 하기 위해 어느정도의 해상력만 확보한 스피커 입니다.




4옴에 최대출력 100W 의 Spec. 을 가지고 있는 스피커 입니다.


미드레인지로 사용하기 위해 구입하였지만 가청주파수가 풀레인지인 스피커이지요.


프로세서에서 400hz - 2Khz 정도로 끊어 사용했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ISO-100


바로 이 스피커 입니다.


4인치여서 참 깜찍하게 생겼지요?


보통 카오디오 하시는 분들은 6.5인치를 많이 접하기 때문에,


4인치는 정말 귀엽게 느껴집니다.


카오디오도 헤비하게 가지고놀던 시절은 한참 지났기 때문에


저 스피커가 창고에 먼지만 쌓여가며 있었던 것이지요.


한번 활용해보기로 결심을 했습니다.


음악감상이라는 취미를 뛰어넘어 스피커 만들기라는 취미를 가져보기로...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ISO-500


일단, 소리가 잘 나는지 테스트하기 위해 위와 같이 구성을 해 보았습니다.


어디까지나 테스트 입니다.


스피커에 패시브를 연결하고, 대략 인클로저 역할을 할 통위에 스피커를 얹어놓았습니다.


비파 트위터도 연결을 했지요.


음악을 틀어보았습니다.


오호 잘 나오네요.



동영상으로 짧게 촬영을 해 보았습니다.


역시, 통이 없을 때에는 저음이 하나도 없더니만 통이 있으니 저음이 살기 시작합니다.


보통 4인치 스피커 박스의 체적은 8리터 정도가 적당하다고들 합니다.


물론 스피커의 특성과 제조사에서 제공한 스펙에 따라서 체적이 달라지긴하지만,


4인치인 경우 18T 정도의 두께를 가진 목재를 이용하여


5~8리터 사이의 박스를 만들면 최적의 저음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계산방법은 추후에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8 | 0.00 EV | ISO-400


트위터를 그냥 연결할 수 없기 때문에


2.2uF 스펙의 필름콘덴서를 찾아보았지만, 제가 가지고 있는 것은 10uF 이상의 것들이어서...


음 급한대로 Audison 사의 패시브를 연결해 보았습니다.


역시 차량용 패시브이지요.


현재 싼타페에는 크로스오버를 사용하여 2-Way 멀티를 셋팅해 놓았기 때문에


패시브가 필요 없어 구입과 동시에 창고에 보관된 녀석 입니다.


하이패스의 주파수가 높게 컷팅되어 있어 트위터의 성능을 많이 발휘못하는 패시브 입니다.


추후 2.2uF 콘덴서를 이용해 주파수 컷팅을 할 예정입니다.


아니면 포칼 패시브를 사용하던지.. 해야할 것 같네요.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ISO-850


스피커의 모습입니다.


일반적인 돔형 스피커 압니다.


스피커 가운데 볼록 튀어나온 부분을 더스트캡이라 부르고,


더스트캡이 볼록 튀어나온 모양의 스피커를 돔형 스피커라고 합니다.


보통 더스트캡의 크기로 저역의 반응성과 타격감을 추측해 볼 수 있습니다.


참고로 더스트캡 자체는 음질에 영향을 주질 않습니다.


아이들이 신기해서 손으로 콕 누르기도 하는데요


눌려졌다고 음질이 안좋아지거나 하진 않습니다.


말 그대로 더스트캡은 보이스코일 보빈으로 먼지가 들어가지 않도록 보호해 주는 역할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더스트캡이 클수록 보빈 직경이 크다고 짐작할 수 있고,


보빈 직경이 커지게 되면 저역의 반응성과 타격감이 좋아지고,


고역대는 덜 올라가면서 특정 주파수에서는 음압이 감소하는 특성을 가지게 됩니다.


따라서, 풀레인지 스피커라고 하더라도 보빈의 직경(더스트캡의 크기)이 큰 스피커를 사용할 경우,


트위터를 통해 부족한 고역을 보강해 줘야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ISO-650




4인치 스피커이기 때문에 저음이 많아봐야 얼마나 많을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들어보니 풀레인지 스피커 답게 고역대 역시 부족함을 느끼지 못하였습니다.


하지만, 고음을 좋아하는 제 귀는 풀레인지 스피커의 고음으로는 만족을 하지 못하였지요.


따라서, 창고에 보관되어 있던 2.5인치 트위터를 연결해 보았습니다.


역시 트위터를 연결하니 안들리던 소리가 들리기 시작합니다.




그럼 재료의 확인은 끝났으니, 스피커 박스를 제작하려고 합니다.


스피커 박스 제작에 앞서 설계를 해야겠지요.


북쉘프 스피커 형태로 설계를 시작하였습니다.


스피커의 체적은 8L보다 약간 높게 계산을 하였습니다.


포트형 스피커로 구성할 예정이기 때문에 체적확보가 정말 중요합니다.


쉴드형 스피커로 구성하게 되면 스피커의 체적을 조금 줄여야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600L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ISO-50


대충 A4용지에 끄적 거려보았습니다.


계산이 다 끝난 후 목재 재단 사이트에서 주문을 하였습니다.




아직 재료가 배송이 안된 관계로 오늘은 여기까지 포스팅 합니다.


자작 스피커는 처음해보는 일이어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중간중간 제작하면서 포스팅을 진행하려고 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끝.!!

블로그 이미지

건탱이 김건우(매깡)

- 각종 문의는 메일 또는 카카오톡으로 해주세요. 메일: soriel01@nate.com 카톡: soriel02@naver.com 전화: 010-6638-3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