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요즘 회사일이 너무너무너무너무 많이 바뻐서 포스팅을 전혀 못하고 있습니다.


오죽하면, 첫째 아들이 아빠는 매일 회사만 간다고...


흠.. 그래도 아들 데리고 여기저기 많이 다니는데..


아이들은 과거에 대해 큰 의미를 두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큰맘 먹고 연차를 냈습니다.


내일 아들들을 데리고 롯데월드를 가기 위해서 이죠.


암튼 여차여차해서 쉬게 되었으니, 포스팅을 한번 해봅니다.





참으로 잉여스러운 사진 입니다.


IBM X60 랩탑에 E440 교체하고 남은 액정으로 만든 모니터를 테이블에 올려 놓았습니다.


http://blog.kunwoo.pe.kr/1


딱, 1년 전에 ThinkPad Edge E440 의 TN 패널을 FullHD IPS 패널로 교체했었죠.


그러고, 패널을 버릴까 하다가, 창고에 보관을 해 놓았었습니다.


그러다, AD 보드를 하나 구입하여 모니터로 만들어 본 것이죠.


사실 집에 컴퓨터는 엄청나게 많지요.


그런데 요즘 이렇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설이 엄청 길었는데요. 이런 얘기를 쓰는 이유는 바로 오늘의 주제가 Ubuntu에서 사용하는 마우스의 설정이기 때문입니다.


X60 노트북에 32GB SSD를 장착하고, 메모리 3기가에 보조모니터를 연결하였더니 아직도 쓸만한 것이죠.


물론 윈도우환경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Ubuntu Desktop 환경도 아닙니다.


바로 Ubuntu 16.04 LTS Server 를 기반으로 LXDE 환경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빨콩도 잘 되고, 무선랜도 잘 되고 뭐... 사용하는데는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여기에 본격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창고에 쳐 박혀있는 이마트 노브랜드 무선 키보드 마우스 콤보를 연결하였더니


그냥 메인으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되어 버렸습니다.


다만, 마우스가 3버튼이기 때문에 인터넷 서핑 중 뒤로가기가 되질 않네요.


그래서, 휠버튼에 대해 뒤로가기 버튼으로 맵핑 시도를 하였습니다.




일단, 마우스의 버튼이 어떤 것인지를 알아보아야 겠지요.


sudo apt-get install xev


위 명령어로 마우스 버튼 입력을 감시하는 xev를 설치합니다.


xev 를 실행해 봅니다.


터미널에서 하기와 같이 입력을 하세요.


xev &



xev 를 실행하게 되면 아래와 같이 흰색 창이 뜨게 됩니다.


그리고 터미널에는 어떤 정보가 출력이 되지요.





버튼을 확인하기 위함이기 때문에 흰색 창에 마우스 포인터를 두고 스크롤 버튼을 눌러 봅니다.


저는 이미 스크롤 버튼을 맵핑했기 때문에


스크롤 버튼에 대한 정보가 표시가 되지 않더군요.


그래서 마우스 왼쪽 버튼을 눌러 보았습니다.



마우스 왼쪽 버튼은 1번이네요.


꼭 알 필요는 없지만, 현재 내 컴퓨터에 연결되어 있는 Input 장비를 확인하시기 위해서는


하기와 같이 Terminal 에 입력해 보면 알 수 있습니다.





xinput --list



제 무선 마우스의 id 는 9번이네요.


9번 마우스의 버튼 맵을 살펴보겠습니다.



xinput get-button-map 9





키맵을 확인해 보면 보통 1: 왼쪽 버튼, 2: 스크롤 버튼, 3: 오른쪽 버튼 입니다.


암튼 제 경우는 xev 유틸에서 표시된 휠버튼의 번호는 2번이었습니다.




마우스에 대한 정보를 확인했으니, 스크롤 버튼에 대해 정의를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Key 를 맵핑해주는 유틸을 먼저 설치해야 합니다.


제 경우는 xbindkeys를 설치하였습니다.





sudo apt-get install xbindkeys


xbindkeys의 설정파일을 Home Directory 에 저장하기 위해


하기와 같이 입력을 합니다.


xbindkeys --defaults >  ~/.xbindkeysrc


위와 같이 입력을 하게 되면, 각종 설정 파일들이 ~/.xbindkeysrc 라는 파일명으로 복사가 되게 됩니다.


저 같은 경우는 xbindkeysrc 뒤로가기 버튼 하나만 사용할 것이기 때문에 파일 복사를 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럼 xbindkeysrc 파일에 스크롤버튼에 대해 뒤로가기 명령어를 정의해 주어야 합니다.


에디터로 xbindkeysrc 파일을 Open 해 줍니다.


vi ~/.xbindkeysrc





#Back

"xte 'keydown Alt_L' 'key Left' 'keyup Alt_L'"

b:2





위와 같이 내용을 채워 넣습니다.


일반적인 웹브라우저의 뒤로가기 버튼은 왼쪽 alt 버튼 + 왼쪽 화살표 입니다.


단축키를 Button 2 에 맵핑한다라는 의미 입니다.


간단히 재부팅을 해 주게 되면 이젠 마우스 스크롤 버튼으로 뒤로가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별로 어려운 내용도 아닌 것을 .. 두서없이 주저리주저리 써 버렸네요.


암튼.. 밤이 너무 늦었습니다.


전 이만 자러 가야겠습니다.


끝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티볼리 에어 리뷰 때에는 사진이 정말 많았었는데,


이번 QM6 리뷰는 동영상 찍는데 정신이 팔려서 사진을 많이 못찍었네요.




아직 1편을 못 보신 분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먼저 살펴 보시기 바랍니다.


post image
[르노삼성]_QM6 간단리뷰 #1 (외형편)



운전석에 앉아 보았습니다.


흠.. 운전석만 보았을 때에는 QM6와 SM6를 구분하지 못하겠네요..


왼쪽 사진이 QM6 이고, 오른쪽 사진이 SM6 입니다.


계기판 조차도 동일하네요..


계기판은 오른쪽 센터페시아에 붙어있는 대형인치 터치 액정을 통해 스타일을 변경하실 수 있습니다.


스타일까지 동일하게 변경해 놓으면 완전히 틀린부분 찾기가 될 것 같네요.


부품 공용화를 한 것인지.. 아니면 저 디자인이 너무 반응이 좋아 QM6에도 적용을 했는지


잘 모르겠지만, 솔직히 디자인이 90%정도 일치하는 것에 대한 불만도 좀 있네요.



센터페시아 부의 모습입니다.


S-Link 라 불리우는 통합 컨트롤러가 장착 되어 있습니다.


사용을 해 보니, 정말 통합 컨트롤러더군요.


계기판 스타일, 앰비언트 색상, 에어컨 조절, 주행정보, 네비게이션, 오디오 등 모든 것을 컨트롤 할 수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 잠시 말씀 드리자면,


처음 조작해 보는 사람은 신기해서 이것저것 만져 보는 재미에 푹 빠지게 됩니다.


어디까지나 처음 조작해 보는 사람이지요.


실제 운행하면서 조작을 해 보니 불편한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니었습니다.


물론 롱텀시승기가 아니기 때문에 내가 불편하다고, 남들까지 불편할 것이라고 단정짓지는 못하지만,


적어도 운전하면서 에어컨이나 오디오를 작동 시키는데 많은 적응 시간이 걸릴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기계를 워낙 좋아하는 필자 역시, 에어컨 Off 하는 것 조차 힘들었으니까요.


제 시승기 동영상 참고 부탁 드립니다.


정말 웃기는 상황이 연출 되어 버립니다.



4분 13초 경에 공조기를 컨트롤 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흠 어렵더군요 ㅠㅠ


그래도, S-Link는 SM6때 부터 저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습니다.


일단, 세로배치형 화면이 인상이 깊었고, 거기에 상하로 PIP 되는 것 또한 신선했습니다.


상기 시승기를 잘 보시다 보면 PIP되는 화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기아의 어라운드뷰 시스템이 있다면, QM6에는 360도 주차보조 시스템이 있습니다.


물론 올뉴SM7에도 어라운드뷰가 있지만, 무지막지하게 큰 카메라로 인해 차량 자체의 디자인을 훼손해 버리지요.


어라운드뷰 시스템과는 성격이 틀리지만, 후방감지기가 360도로 장착된 것 처럼 작동을 하게 됩니다.




흠.. 근데 상당히 정확도가 높더군요.


운전 잘 못하시는 분들은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스티어링휠의 모습입니다.


왼편에는 크루즈컨트롤을 위한 버튼이 장착되어 있고,


오른쪽에는 핸즈프리와 오디오를 조작할 수 있는 리모컨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도어에 장착되어 있는 앰비언트 무드등의 모습입니다.


기본적으로 Off 되어있을 때에는 은색테두리로 있다가 On이 될 때 은은하게 면발광으로 On이 되도록 되어 있습니다.


앰비언트 무드등은 솔직히 너무 이쁘네요.



운전석 전동 시트의 스위치 입니다.


하판: 상/하/전/후,

등판: 올림/내림


총 6채널로 구성되어 있고요, 요추지지대도 있습니다.


시트의 전반적인 느낌은 "정말 편하다" 입니다.


말이 필요 없습니다. 적어도 제가 타고 있는 더뉴K7 보다 편합니다.


라구나 부터 시트가 좀 편해지더니, QM6 와 SM6에서 그냥 중형차의 끝판을 본 듯한 느낌입니다.



트렁크로 이동해 보았습니다.


RE Signature에 매직테일게이트 옵션을 추가한 차량이라 해치에 전동 트렁크 버튼이 있습니다.




QM6 시승기 동영상에 있지만, 다 보기 귀찮으신 분들을 위해 테일게이트 작동 영상을 첨부해 드립니다.




트렁크 공간 입니다.


솔직히 싼타페 DM보다 작아보입니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투싼이나 스포티지R 보다 훨씬 넓다는 것이지요.


싼타페CM 정도의 크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RV차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이죠.


6:4 폴딩시트 입니다.


QM6를 타본 후에 뒷 좌석 얘기를 안할 수가 없습니다.


동급의 싼타페 또는 쏘렌토의 경우는 뒷좌석 등받이부분의 각도 조절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QM6는 각도조절이 불가능 하죠.


등받이 각도 조절이 없으면 정말 불편합니다.


 스포티지R의 경우도 각도조절이 없어서 뒷좌석은 오래타면 허리가 아플 정도니까요.


일단, 각도조절이 되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 "머 이렇지??"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도 앉아 보았습니다.




"헉 !!!!!!!!!!!!!!!!!!!!!!!!!!!!!!!!!!!!!!!!!!!!!!!!!!!"


너무 편하다는 것입니다.


제가 타본 RV 뒷좌석 중에 가장 편한 듯한 느낌이 마구 밀려오더군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친구도 앉혀보았습니다.


돌아오는 답변은..... 편해!!


저 정도라면, 각도조절 되는 싼타페/쏘렌토 가 부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일단, 합격점수 입니다.


앞 좌석 시트뿐만 아니라, 뒷 좌석 시트도 편하네요.



키 183cm에 몸무게 90Kg인 제가 뒷좌석에 앚았을 때 레그룸크기는 편할 정도 입니다.


좁지도 넓지도 않고 딱 알맞은 공간이 형성 되어 있네요.


이젠 르노삼성도 공간을 잘 빼놓네요.



뒷 좌석에서 바로보는 실내 공간 입니다.


액티브 헤드레스트의 모습이 보이네요.


솔직히 안전면에 있어서는 현대/기아 보다 르노삼성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적어도 안전사양에 대해서는 이전부터 장난을 치지 않았었습니다.



뒷 좌석 중앙에는 송풍구라고 불리오는 에어벤트와 충전용 USB, AUX포트, 12V 아울렛이 장착 되어있습니다.


에어벤트는 그렇다 쳐도, 뒷좌석 USB 충전단자와 Aux 포트는 정말 충격적이었습니다.


탑승객을 위한 세심한 배려가 눈에 띄는 부분 입니다.



뒷 좌석 암레스트를 내려 보았습니다.


편한 시트와 다르게 정말 투박하게 만들었네요.


뒷 좌석 시트에도 양쪽 모두 열선이 적용되어 있네요.


그런데 저 버튼 어디서 많이 보시지 않았나요?


네네 ~~ 닛산의 모든 차량에서 사용하고 있는 열선 버튼이지요.


도어캐치는 알티마, 열선스위치는 사골 !!


그래도 뭐 동작하는데 문제 없다면 새로 설계할 필요가 없겠지요.


암튼 닛산 대단합니다.



뒷좌석 독서등이 LED로 적용되어 있네요.


LED 독서등이 정말 좋긴 한데요, 솔직히 특정 부분만 집중적으로 비추는 특성이 있어,


실내가 전체적으로 밝아지지는 않네요.


뭐 장단점이 있겠지만, 저는 솔직히 실내가 전부 밝아지는게 좋습니다.


운전 중에 켤 이유가 없으니까요.



앞 좌석 실내등 역시 LED 타입 입니다.


역시 조명이 직진형으로 특정 구간을 쏘고 있습니다.


솔직히 이 부분은 너무 불편하네요.


저렇게 만들 것이었으면, 전체를 비추는 램프를 하나 더 추가를 해줬어야 했습니다.


밤에 뭐 하나 찾기 힘들정도로 어둡습니다.(특정 구간은 정말 밝습니다. 그냥 독서등이죠 뭐.)



이게 뭔지 아시나요?


ANC라는 옵션입니다.(Active Noise Cancelation)


항공기에서 사용하는 노이즈를 감쇄하는 기술로 노이즈의 반대되는 주파수를 발생시켜


노이즈를 줄여 주는 역할을 하는 시스템 입니다.


ANC가 있다고 해서 소음이 안들리는 것이 아닙니다.


특정 소음에 대해서만 그 주파수의 반대 주파수를 쏘는 것이기 때문에...


즉 다시 말하자면 분석이 되지 않는 환경에서 발생한 짧은 소음은 반대 주파수를 발생시키지 못하는 것이죠.


실제 시승을 해 보면서도 ANC가 노이즈에 개입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질 못하였습니다.


엔진의 특정 부밍음을 잡기위한 목적이 아니었나 추정 됩니다.


ANC 라는 옵션은 모든 QM6에 장착되는 것이 아니지요. S-Link 패키지 II를 선택해야만 하는데,


S-Link 패키지 II 는 RE 등급 이상에서만 선택할 수 있습니다.


머 그렇게 특별한 기능은 아니지요..


왜냐면요.. 요즘 나오는 휴대용 헤드폰에도 NC 기능이 포함되어 있답니다.


사람에 따라서 다르긴 하겠지만, NC기능에 의한 어지러움증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도어부의 모습입니다.


마감 재질이 우수합니다.


르노삼성차는 삼성자동차시절 부터 감성 품질 하나는 정말 뛰어났었습니다.


솔직히 내장제를 뜯어보면 현대/기아에 비해 볼트의 갯수는 적지만, 정말 짱짱하게 잘 연결 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QM6는 뜯어보진 못했지만, 겉으로만 보더라도 정말 잘 만든 듯한 느낌입니다.



글로브 박스의 모습입니다.


그냥 일반적인 수준의 공간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센터콘솔부의 모습입니다.


기어노브도 고급스럽고, 전체적인 마감역시 우수합니다.


이 부분은 정말 현대/기아차들이 본 받아야 하는 부분입니다.



센터콘솔을 열어 보았습니다.


SM5 임프레션부터 SD카드를 지원 했었는데 여전히 지원하고 있더군요.


USB단자가 두개 입니다.


애플 디바이스도 지원된다 합니다.



센터 스피커의 모습입니다.


르노삼성 자동차 답게 Bose 사운드 시스템을 장착하고 있습니다.


옵션이긴 하지만, ECM이 지원되는 하이패스 룸미러입니다.


현대/기아 차량과 다를게 없습니다.



썬바이저 조명의 모습입니다.


썬바이저 조명이 실내등 보다 밝더군요. 허허



마지막으로 리모컨 키의 모습입니다.


카드형 스마트키이지요.


문열림/닫힘, 트렁크 작동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웰컴라이트 동작도 시킬 수 있습니다.



웰컴 라이트 동작에 대한 영상을 공유해 드리지요.(물론 제 시승기에 포함되어 있는 내용입니다.)



현대/기아차량과는 다르게 키는 뒷면 커버를 열었을 때 빼 낼 수 있습니다.


뒷면 커버가 왜 열리나 궁금했었는데 매장에 진열되어 있는 르노삼성 자동차 악세사리를 보니 정답을 찾았습니다.



네 맞습니다.


뒷커버 교환하라고 있는것이네요.


르노 삼성 마크가 아닌, 르노 마크로..


근데 가격이 비싸답니다.



시승기를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젊은 디자인에 운전성능은 가족적이라는 것이지요.


그냥 패밀리카 수준의 운전 재미는 하나도 없는 차량 입니다.


다만, 장거리를 타고 다닐 때 정말 RV 중 가장 편한차 일 것 같습니다.


트렁크 공간도 넓기 때문에 캠핑에도 적합할 것으로 보이네요.



이상으로 QM6 간단 리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끝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