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이번 포스팅은 아이나비 블랙골드 2K 개봉기 입니다.


2014년 12월에 더뉴K7을 구입하면서 아이나비 V100을 장착했었습니다.




2년 이상이 지난 지금, 여전히 잘 동작은 하고 있지만,


화질이 좋지 못하여, 블랙박스 변경을 고려하고 있었는데,


결국 다시 아이나비 제품인 블랙골드 2K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워낙 블랙박스 브랜드가 많아서, 고민하자면 너무 머리가 아퍼서


아이나비에서 나온 괜찮은 스펙을 찾던 중 블랙골드 2K가 눈에 띄어 바로 질러 버렸습니다.


스펙은 다음과 같습니다.




[카메라 스펙]

1. 전방 카메라: 2K(2048*1080)

2. 후방 카메라: HD(1280*720)


[특장점]

1. 타임랩스 기능: 주차모드시 1초에2프레임씩 저장(최대 50시간)

2. ADAS 기능: 차선이탈 경보, 앞차 출발알림, 안전운전 도우미, 브레이크 작동 기록

3. 포멧 프리기능

4. 고온차단 기능

5. DriveX: OBD로 부터 데이터 저장

6. 3.5인치 Full Touch LCD


역시 아이나비 답게 많은 기능을 탑재하였습니다.



수많은 블랙박스를 보았지만, 패키징은 아이나비를 따라갈 자가 없는 것 같습니다.


상당히 고급스러운 패키징 입니다.





박스를 개봉 하였습니다.


3.5인치의 액정을 가진 본체와, 설명서로 보이는 각종 안내문들이 보입니다.


포장 역시 알차게 되어 있습니다.



내용물들을 나열해 보았습니다.


왼쪽 위에 있는 것이 전원케이블,


오른쪽 위에 있는 것이 메뉴얼,


왼쪽 아래에 있는 것이 후방카메라 연결 케이블,


중앙에 있는 것이 전방카메라,


오른쪽 아래에 있는 것이 후방카메라 입니다.



본체의 비닐을 뜯어 보았습니다.


큼직한 렌즈부와, 왼쪽 방열부와, 오른쪽 스피커부가 구성되어 있습니다.


색상은 진한 파란색 입니다.





위의 사진에는 정확히 보이진 않지만, 블랙박스의 왼쪽면의 사진 입니다.


위에서부터 차례로 녹화버튼, 파워스위치, SD카드 슬롯 입니다.



3.5인치 액정 또한 괜찮아 보입니다.


아직 새 제품이라 비닐은 뜯지 않았습니다.


장착 완료 후 뜯으려고 합니다.





상단부 입니다.


왼쪽부터 ODB 연결포트, GPS 연결포트, 후방 카메라 연결포트, 전원 입력부 입니다.


특히 OBD 옵션을 추가로 장착하게 되면, 여러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일단 ADAS 기능을 아이나비 블랙골드 2K에서 사용하기 위해서는 ODB 또는 GPS 가 필수 입니다.


그 중 OBD연결 시에는 Drive X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턴시그널데이터와, 브레이크정보를 추가로 받아, ADAS 에 적용을 시키는 것이지요.


예를들자면, 차선이탈 경보장치인 경우 턴시그널을 동작했을 때에는 차선이탈 경보를 울리지 않습니다.


특히 블랙박스 내에 턴시그널, 브레이크 등의 정보가 함께 저장되기 때문에,


내가 억울한 사고를 당했을 때를 대비할 수 있습니다.






더뉴 K7에서 탈착한 V100과 비교사진을 찍어 보았습니다.


일단, 디자인 면에서는 블랙골드 2K 가 앞승입니다.


터치 액정을 살펴보았는데요,


V100이 블랙골드 2K보다 약간 커 보입니다.


하지만, LCD 화질은 블랙골드 2K 가 훨씬 좋습니다.


2K 골드에서 약간 아쉬운점이 있다면, 후방 카메라가 HD 영상이라는 것입니다.


제 생각에는 전 후방 FullHD로 출시 했다면(물론 다른 모델과 겹치지 않기 위해 이런 정책을 사용한 것 같습니다.)


솔직히 2K 까지는 필요 없을 것으로 보이고,


결국 후방 카메라는 V100과 거의 비슷한 모습을 보였습니다.(아쉬운 점이지요)





마지막으로 전방 카메라의 모습을 담아 봤습니다.


참 고급스럽네요.



일단, 총평을 잠시 말씀드리자면,


전방 녹화 화질: 아주 좋습니다.


후방 녹화 화질: 별로입니다.(V100 후방과 별반 차이가 없습니다.)


ADAS 시스템: 아마 여러 회사의 블랙박스 중 가장 최고봉이 아닐까 싶습니다.


현재 인터넷 최저가로 30만원대를 유지하고 있으니,


블랙박스 설치를 고려하고 계신 분들께서는 하나 구입하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기회가 되면 작동 영상과 녹화 영상도 공유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끝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14년된 차량을 리스토어 한다는 것은 고난의 연속 입니다.




일단, 최소한의 비용을 들여 최대한의 효과를 내기 위해 열심히 달리고 있습니다.


물론 직접 해야겠지요.


이번에도 역시 친구가 장소를 협찬해 주었습니다.



일단 운전석 도어가 온전치 않습니다.


도어락이 자동으로 안되고,


도어 내 캣치는 크롬이 벗겨졌습니다.


조수석 보다 운전석을 많이 사용하니, 당연한 결과이겠지요.


그래서 교환을 시도 해 보았습니다.



위의 도어캣치 보이시죠?


크롬이 벗겨져 있습니다.


주로 손이 많이 닿는 부위 입니다.


미관상 안좋아서 교환했다기 보다는 저 크롬부위에 손을 몇 번 다쳤기 때문에 교환을 한 것입니다.


3~4번 피를 봤었죠.


생각보다 저 크롬이 아주 날카롭습니다.





부품번호는 82610-26010 입니다.


여전히 크롬이네요.


저는 크롬을 별로 좋아하질 않아서...



다음은 도어 액츄에이터 입니다.


도어락모터라고도 하지요.


리모컨으로 도어 잠금이 잘 안되거나 전혀 되지 않는 경우 교환하는 부품 입니다.


부품번호는 81310-26011 입니다.



일단, 액츄에이터를 교환하기 위해


내장재를 탈거하였습니다.


그리고, 붙어있는 방진매트를 전부 뜯어냈지요.


저 방진매트가 붙은지도 벌써 10년이 훨씬 넘었네요.


아직까지 녹지않고 잘 붙어있는 것을 보니 신기합니다.


오디오를 오래 해왔기 때문에 제가 타는 차량들은 항상 방진매트가 붙어 있었죠.


하지만 정비를 할 때에는 방진매트는 엄청난 방해요소가 되어버립니다.



일단, 도어 외 캣치를 분리합니다.


요즘 나오는 차량과 방법이 많이 다릅니다.


그래도 잘 보면, 답이 나오지요.





외 캣치와 결합되어 있는 부분을 분리해 줍니다.


이 부분은 도어 액츄에이터로 연결되어 있는 부분 입니다.



잘 탈거를 했습니다.


도어와 캣치사이에 엄청난 먼지가 붙어있습니다.



어찌어찌 여차여차 해서 분리가 완료된 모습 입니다.


해당 부품을 새 것으로 교체하고,


조립을 진행하였습니다.


조립은 분해의 역순이지요.


잘 되네요.. 와우!!




다음은 라이선스 램프 교환입니다.


벌브가 나갔으면, 벌브만 교환하면 될 것을..


아주 먼 옛날 LED 막 입문했을 시절..


아무도 LED를 모르던 시절입니다.


5파이 확산형이 나오지 않아 사포로 위면을 갈아쓰던 시절...


그리고 5파이 고휘도 LED 한개에 500원 하던 시절입니다.


지금은 500원이면.. 중국산인 경우 10개도 넘게 구입할 수 있지요.


암튼.. 라이선스램프에 LED를 넣어보겠다고 램프 커버를 개조하여,


벌브모양의 LED를 만들어 장착했었죠..





고휘도 LED 여러발을 기판에 납땜하여,


방수를 위해 글루건으로 마감을 한 다음 라이선스 램프를 만들었습니다.


한 여름 뜨거운 태양열로 인해, 글루건이 녹는지도 모르고,


열심히 글루건 처리를 했던 시절 입니다.


지금은 글루건을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세월의 흔적 보이시죠?


아.. 암튼 지금까지도 LED가 살아있었다는 것이 정말 신기할 따름입니다.


국내산 고휘도 LED였던 것으로 기억 합니다.



그 때 당시, 라이선스램프의 커넥터는 제거하지 말았어야 하는데..


제거가 되어버렸습니다.


어쩌겠습니까... 커넥터 없이 연결을 해야겠죠.


작업테이블로 새로 구입한 라이선스램프를 가지고, 납땜을 진행하였습니다.


안전하게 잘 장착이 되었네요.



다음 교환할 부위는 카울탑 커버 입니다.


양쪽 모두 교환을 진행 하였습니다.


부품번호는 왼쪽이 86150-26000 이고, 오른쪽이 86160-26000입니다.





부품번호 참고 부탁 드립니다.


제가 이 부품을 교환한 이유는, 14년된 플라스틱이 너무 하얗게 변해 있어서 입니다.


오래되다 보니, 어쩔 수 없는 부분이네요..


가격도 저렴하고 해서.. 부품 주문할 때 함께 주문하였습니다.





차량에서 탈거한 부품과 새 부품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분명 같은 부품이고, 같은 품번인데도 불구하고 전혀 다른 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와이퍼 암을 교환하였습니다.


운전석, 조수석 모두 교환하였습니다.


고장나거나 손상되어서 교환한 것은 아니고,


하기 사진과 같이 도색이 많이 손상되어 새 제품으로 교환한 것입니다.


이 역시 가격이 비싸지 않습니다.



위의 사진 보이시죠?


부식이 발생하기 시작하였네요..





와이퍼 암의 부품번호는


98320-26030, 98310-26040 입니다.


후다닥 교환해 버렸습니다.


이로서, 싼타페 2차 복원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2003년 9월식 싼타페..


어느덧 20만키로가 훌쩍넘었고, 14년이란 세월을 저와 함께 보낸 차 입니다.


아버지께서 사주신 첫 차이고,


대학부터 대학원을 지나 현재까지 엄청난 추억을 간직한 차량 입니다.




또한, 차에 대해서 많은 것을 알게 해준 차량이기도 하지요.


그 동안, 싼타페에는 많은 작업을 진행했었습니다.


하지만, 세월 앞에서는 장사가 없네요.


컨디션도 좋지 못하고, 너무 올드틱해 보이는 차량입니다.


그래도 꾸준한 관리를 한다고 한 차량이긴 하지만,


직장을 다니면서부터는 제대로된 관리를 하질 못하였네요.


그래서 지금부터 시간나는대로 하려고 합니다.


남들 하는 화려한 리스토어가 아닌,


최소한의 금액으로 최상의 컨디션을 끌어내는 복원작업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그 첫 번째로 8년전 작업했던 랩핑을 제거하려고 합니다.





지하주차장에서 할 수 있는 작업은 아니기 때문에,


친구 가게에 입고를 시켰습니다.


이 싼타페는 2009년도에 1차 본넷 무광랩핑을 했었습니다.


http://blog.naver.com/soriel02/130068709298


이전 자료가 남아 있네요.


2009년도 당시에는 랩핑이라는 문화가 한국에 정착되기 전입니다.


이 때, 과감히 랩핑을 시도하였었지요.


유광의 검은색 차량에 본넷만 무광 검정색으로 랩핑을 한다.


지금이야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지만 그 때 당시에는 상당히 파격적이었습니다.



무광 필름의 표면 상태 입니다.


단순히 오래되어서 이렇게 된 것은 아닙니다.


일단, 제가 소유한 차가 두 대인관계로 1대는 주차장에 세워두고 있습니다.


현재는 아파트에 살고 있기 때문에 지하주차장에서 잘 보관을 하지만,


이전에는 전원 주택에 살고 있어, 외부에 보관을 하게 되었습니다.


한여름 엄청난 태양열과, 소나무에서 흩날리는 송진이 본넷 필름을 이렇게 만드는데 한 몫 했습니다.


제 차량 본넷 랩핑했을 당시에 전국 최초로 뉴모닝 전체랩핑도 함께 진행을 했었는데,


http://cafe.daum.net/bshine/DSpO/22


현재 까지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즉, 관리의 문제이지요.



암튼 관리를 못했기 때문에 이렇게 된 것이고,


랩핑 필름이 없었다면, 도장 표면까지 손상이 되었을 테니..


관리 못한 것 치고는 그닥 손해도 아닌 것입니다.





자.. 일단 그릴을 탈거하고,


힛팅건으로 열을 가해서 필름의 재단 부분을 살짝 들어올려 봅니다.



생각보다, 필름이 많이 경화되지는 않았습니다.


중국산 저가필름인 경우 필름이 오래되면 필름자체가 딱딱하게 경화되면서,


도장 표면에 달라붙게 됩니다.


떨어지지 않는 다는 것이죠..


이러면 정말 방법이 없습니다.


스티커제거제 할아버지가 와도 제거를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리는 것입니다.


특히 2009년도 당시 페브릭이 한참 유행했었는데...


페브릭인 경우 몇일만 붙였다 띄어내도 표면에 본드가 그대로 남아 도장 손상으로 이어졌었습니다.


싼타페 본넷에 붙어있던 필름은 맥텍 차량 랩핑 전용 필름이었습니다.


아무 문제없이 잘 떨어지고 있습니다.


제거하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보았습니다.







보이시죠?


마치 무슨 껍질을 까내듯이 쫙쫙 떨어지면서, 숨겨있던 속살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광이 그대로 살아있네요.


숨겨진 보물을 찾은 느낌 입니다.



하지만, 필름이 붙은지 너무 오래되어, 제거작업이 만만치 않습니다.


힛팅건으로 충분히 열을 가해가며, 살살 제거하고 있습니다.





이제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랩핑 제거 작업이 완료되었습니다.


랩핑하기 전 유리막 시공을 받았었는데,


유리막 성분이 그대로 남아 있더군요.


유리막의 발수 특성도 그대로 남아 있었습니다.


앞으로 싼타페 복원기는 계속 진행될 예정 입니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