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2003년 9월식 2.0 VGT GOLD 고급형.. 내 싼타페....

갑자기 날이 추워지니 시동이 안걸립니다.

다행히 지하주차장에서 안걸려서 어부바를 할 필요는 없겠네요.




23만키로를 달려주고 있는 싼타페...

회사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와이프한테 전화가 옵니다.

"여보.. 차가 시동이 안걸려..."

흠.. 알터 풀리쪽 문제가 있는지를 알고 있었기 때문에... 아마 풀리문제로 충전이 안되었을 것이라고 생각이 들었지요..

"응.. 일단 택시타고 일봐~~ 집에가서 함 볼께.."

어머니 집의 온수 파이프에 누수가 발생하여, 누수공사를 처리하고,

집에 와서 아이들 재워놓고 지하주차장에 내려가 보았습니다.

이지카 경보기로 뾱뾱.. ~~~ "어랏?? 배터리 솰아있네..."

보통 배터리 문제이면, 경보기 소리부터가 힘이 없어야 하는데..

흠.. 속으로 보통일이 아니겠구나.. 라고 생각을 하게 되었지요..



일단 시동을 걸어봅니다.

스타트 모터는 힘차게 돌고 있네요..

그러면.. 흠.. 고민에 빠지게 됩니다.

일단 VGT의 시동불능은 뭐 여러가지 있겠지만..

대표적인 원인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예열플러그 불량

2. 인젝터 불량

3. 타이밍 벨트 관련 부품 불량

4. 고압 및 저압펌프 불량

5. 전기장치 불량(스타트모터, 알터, 배터리 등등..)

6. 연료필터 불량 또는 이상(저온에 의한 연료필터 문제)




고민을 해 봐야 합니다...


일단.. 인젝터 불량.. 분명 올해 3월에 인젝터 점검을 했을 당시 4개 모두 리턴값이 정상이었습니다.

물론 그 사이 문제가 발생할 수 있겠지만, 인젝터 문제라면 분명 증상이 있었을 텐데...

전혀 증상이 없었습니다.


타이밍벨트.. 올해 3월달에 교환을 했지요..



고압 및 저압펌프 문제...

이 역시 지속 점검을 하고 있는 부분이기도 하고, 고압펌프 역시 터지거나 새는 부분이 없습니다. 그리고 관련 증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지요..


전기장치 불량... 

이 또한, 배터리 교환한지 1년 정도 되었고, 스타트모터가 잘 도는 점.. 배터리 전압이 정상이라는 부분을 보면.. 흠....아닙니다.


연료필터 역시 3월에 교환을 했기 때문에.. 문제는 아니겠지요.

흠.. 그렇다면, 남은 것은 단 하나.. 예열플러그...

디젤 엔진 특성상 온도를 올려주기 위해 사용하는 예열플러그 입니다.

시동 걸기 전 Key 를 On 으로 두게되면 돼지꼬리 모양의 코일 아이콘이 점등 되었다 꺼지게 되어있지요.

날씨가 추워질 수록 점등되어 있는 시간이 길어지게 됩니다.

여기서 예열플러그에 문제가 발생하게 되면, 날씨가 추운데도 불구하고 약 2초만에 코일 점등이 꺼지게 됩니다.

또한, 시동이 걸리더라도 스타트 모터의 가동시간이 길어지는 문제가 발생하고요.

그러고 보니, 예열플러그 점등이 상당히 빠르게 소등되고 있는 현상이 있고요,

여름내내 스타트모터를 좀 길게 치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일반적인 정비 지식으로는 예열플러그 문제 시 하얀색 매연이 나올 수 있다 정도인데요..

제 차는 하얀색 매연은 나오지 않았었습니다.





흠.. 그럼 예열플러그를 교환하면 시동이 걸릴 것 같네요..

부품번호 36710-27010 4개 한세트입니다.

가격은 33,440원이네요..

일단 구입했습니다..



여기서 걱정이 됩니다.

그러고 보니, 지금까지 예열플러그를 한번도 교환한 적이 없었습니다.

다른 부품은 꼬박꼬박 정비를 잘 하면서.. 왜 예열플러그 생각을 못했을까요??

교환은 그리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예열플러그가 고착되어 헤드에 플러그 머리가 박히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더군요..

그래서... 지금 참 고민이 많습니다.

그래도.. 일단.. 부품을 구입하러 갈 예정 입니다.

잘 되어야 할텐데....

끝!!





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현재 제가 사용하고 있는 휴대폰은 V10 입니다.

워낙 기계를 아껴 사용하는 편이어서 2년가까이 사용을 하였지만,

생활 기스 조차도 없습니다.

아무리 아껴 사용을 하여도 V10의 고질적인 문제인 무한 재부팅 현상은 피해갈수가 없더군요.

휴대폰으로 인터넷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LG 로고가 뜨면서 무한재부팅..

엄청 당황스러웠습니다.



그래도.. 검색을 해 보니 1년 지난 휴대폰도 무한재부팅 현상이 발생하면, G4와 V10은 무상 수리더군요.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바로 동탄 서비스센터로 향했지만, 부품이 없어서 수리를 못하였지요..

임대폰도 없다고 하고...

한동안 어머니께서 사용하시던 갤럭시 그랜드2로 버텼습니다.

추석이 지나고 어느날 V10 부품이 도착하였다하여, 퇴근 후 냉큼 달려갔습니다.

부품을 교환하고, 액정까지 새걸로 교환하였지요.

사실 불량화소가 있는 액정으로 인해 액정을 수리 받은지 1년이 채 안되었는데, 이번 메인보드 교환을 진행하면서 액정의 멍이 발견된 것입니다.

그래서, 무상 수리로 액정까지 교환을 할 수 있었던 것이지요..

전원을 켜는 순간 뚜둥... 새폰이 되었습니다.

요즘 핸드폰을 바꾸고 싶은 마음도 없는데.. 끝까지 한번 써보자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남들 다 있는 무선충전을 V10에 적용해 보기로 결심했습니다.

사실 V10은 백커버만 무선충전 커버로 교환해 주면 무선충전이 가능하지만,

무선충전 백커버를 한국에서는 판매를 하지 않지요..

그래서 패치를 구입하여 백커버에 무선충전 기능을 활성화 시켜주는 작업을 진행해 보았습니다.





패치가 플라스틱 커버에 잘 포장되어 도착을 했네요.

아무래도, 약한 재질이다 보니, 플라스틱 커버를 사용한 것 같습니다.

일단 패치를 플라스틱 커버에서 꺼내주었습니다.





함께 동봉되어 있던 무선충전 적용 방법을 대충 읽어봤습니다.

항상 무슨 작업에 앞서 메뉴얼을 꼼꼼히 읽어봐야 하지만...

설레임에 참을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도 이번 작업은 별로 어려운 작업이 아니니.. 대충 읽어봤습니다.

다행히 큰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지요.

그럼 작업을 시작해 보겠습니다.

일단 핸드폰에서 백커버를 분리 합니다.



저 백커버에 붙어있는 하얀색 필름이 NFC 안테나 입니다.

새로 구입한 패치는 NFC 안테나와 무선충전 코일이 함께 있는 제품입니다.

즉, 기존 패치를 제거하고 새로운 패치를 적용 시키는 작업이지요.





설명서에는, 기존 패치를 잘 제거하라고 되어있습니다.

이물질이 남게되면 새로 구입한 패치의 고정이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헤어드라이기..

어짜피 기존 패치도 양면테이프로 붙어 있을테니.. 열을 살짝 가하면 분명 깔끔히 제거될 것이기 때문이지요.

제 예상은 적중하였습니다.

깔끔히 제거가 되었지요..




패치를 제거하고 나니, 백커버에 네임펜인지.. 매직인지는 모를 펜으로 LG라고 손글씨가 적혀있네요. 

허허.. 작업자가 장난 친 것일까요??

암튼 끈끈이 하나 남지 않고 말끔하게 제거가 완료되었습니다.



새로 구입한 패치를 커버에 대어보았습니다.

커버에서 볼록 튀어나온 부분을 패치의 구멍에 잘 맞춰 주시면,

기존 위치 그대로 붙일 수 있습니다.



짠.. 하고 패치를 붙였네요.

그렇게 어렵지 않습니다.

현재 LG 폰 중에서 무선 충전을 추가할 수 있는 폰은 LG G2, G3, G3 Cat6, G4, V10 입니다.

분명, 무선 충전 스펙을 넣었는데도 불구하고, 왜 무선 충전 기능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을까요?

그리고, 저 패치 얼마나한다고 추가를 안해줬을까요?

솔직히 좀 의문 입니다.



LG가 삼성보다 먼저 폰에 무선 충전 기능을 넣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정말 마케팅 부족인 것으로 보입니다.

암튼, 약정기간이 많이 남았거나 별 불편함 없이 충전을 하고 싶으신분들은, 한번 도전해 보세요.

알리익스프레스에도 무선 충전 패치를 팔고 있답니다.(정말 저렴한 가격에요..)

참고로 저는 아다요코리아의 람다 무선 패치를 구입하였습니다.

실제 사용해 보니 너무 좋습니다.

강추해 드립니다.

끝 !!


안녕하세요.


건탱이 입니다.



저는 커피를 너무 좋아해서 항상 텀블러에 커피를 가득 들고 다닙니다.


매번 사먹기도 부담이 있고(물론 회사 카페는 아메리카노 1잔에 500원이긴 하지만요...)


내가 원할 때 언제든 커피를 먹고 싶어졌습니다.




커피를 처음 시작했을 때에는 Bodum 사의 Travel Press 대용량으로 시작하였습니다.




이전 직장 근처에 커피를 직접 볶아서 갈아주는 카페가 있어 비싼 돈을 들여 커피를 먹곤 하였지요.


물론 스타벅스에서 아메리카노 한 잔 먹을 금액보다는 저렴하고 맛있었습니다.


하지만, 높은 기압으로 쪄내는 에스프레소를 이용한 커피와는 너무나 다른 맛이었기 때문에,


항상 맛있는 커피에 대한 갈증이 너무 심했었습니다.


그렇다고 작은 집에 에스프레소 머신을 놓기는 좀 그렇고(그 때당시에는 9평되는 투룸의 자취생이었지요..)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모카포트 입니다.



비알레티사의 모카포트 입니다.


에스프레소머신 만큼의 풍부한 맛을 내진 못하였지만,


그래도 진한 커피를 뽑아낼 수 있었지요..


하지만, 너무 불편하였습니다.. 6개월 정도 사용하니 너무 귀찮아지기도 했구요.


더군다나 많이 뽑아낼 수 없어서, 그리고 시간을 들여 많이 뽑아낸다 해도 텀블러에 담기 까지의 수고는 엄청났습니다.




그쯤하여 이전 직장이 신 사옥으로 이전하게 되면서 회사 내의 카페가 생겨났습니다.


커피를 좋아하는 저는 자연스럽게 바리스타분과 친하게 되었고요..


제가 원하는 커피를 많이 만들어 주셨었죠.. (아메리카노 잔에 5샷 에스프레소를 넣어 주기도 하고...)


암튼 그렇게 되면서 집에서 커피를 만들어 먹는 것은 잠시 잊고 살게 되었습니다.


가끔 집에서는 칼리타 도자기 핸드 드리퍼로 커피를 내려 마셨지요.



이후 결혼도 하게되고, 아이도 낳고 하다보니 많은 취미생활을 잊고 살아왔습니다.


아이도 조금씩 커가고, 정신좀 차려지니 다시한번 취미 생활에 대해 눈을 뜨게 되더군요..


그래서 작년에 커피를 다시 만들어 보기 시작하였습니다.




하기 링크는 제가 작년에 만들었던 콜드브루 커피에 대한 포스팅 입니다.


http://blog.kunwoo.pe.kr/27?category=718634





아주 진하게 콜드브루 커피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현재 까지도 열심히 만들어 먹고 있습니다.


하지만, 콜드브루커피는 여름에는 좋은데 요즘 같이 추워지기 시작할 때에는 많이 아쉽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큰맘먹고 에스프레소 머신을 질렀습니다.



바로 필립스 홈에스프레소 머신 HD8650 입니다.


요즘 계속 게으름을 피고 있어서 아직 블로그에 포스팅을 못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자세한 사용기를 포스팅할 예정입니다.


에스프레소 머신을 구입하고 벌써 한달이 지나가 버렸네요.. 허허



그래서 요즘 너무 즐거운 커피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한 가지 아쉬움이 있습니다.


직장에서의 커피 생활인데요..


요즘은 직장내 카페에서 커피를 사먹는 것 자체도 싫더군요..


너무 길게 줄을 서야 하고, 한참을 걸어가야 하고 한잔에 500원이니 너무나도 저렴한데..


커피 한잔을 사오게 되면 기본 20분은 후루룩 지나가 버린답니다.


그래서, 회사에 총각 때 사용하던 드리퍼를 가져다 놓았는데요..


아 ~~~ 드립 커피는 항상 1% 부족한 느낌이 있습니다.


콜드브루를 담아갈까도 생각해 보았지만, 매번 병을 들도 다니기도 그렇더라고요..



그래서.... (또 그래서..) 휴대용 에스프레소 머신을 구입하였습니다.


뚜둥...


바로 빈스업 미니 에스프레소 머신입니다.






티몬에서 배송비 포함 30,000원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뜨거운물과 커피만 있으면 언제든지 에스프레소를 먹을 수 있다기에..


그리고, 리뷰도 찾아보니 상당 수 긍정적이었습니다.


배송도 엄청 빠르더군요.


새벽에 주문했는데 다음날 바로 도착했습니다.






작은 박스에 구성품은 상당히 많습니다.


크기는 일반 사이즈 텀블러보다 약간 작더군요.


뭔가 신기한 물건입니다.



분리를 하여 나열을 시켜 보았습니다.


흠.. 일단 구성품으로 보았을 때에는 결코 편하게 커피를 먹을 수 있는 제품은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직접 사용해 보니 상당히 편합니다..)



일단 다시 조립을 하여, 펌핑노브를 Unlock 상태로 만들어 놓고,


펌핑을 해 보았습니다.


아직 물과 커피를 넣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상당히 부드럽게 펌핑이 되더군요.


일단, 느낌은 합격점 입니다.


동영상을 촬영해 보았습니다.


참고해 보세요...







동영상에서도 볼 수 있듯이 상당히 부드럽습니다.


아마 내용물이 들어가도 크게 어렵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동영상 마지막에 버튼이 안나오는 것은 버튼이 Lock 쪽으로 살짝 돌아가서 그런 것 입니다.


불량 아닙니다.



그럼 지금부터 직접 사용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급한대로 코스트코에서 구입한 콜롬비아 분쇄 원두를 사용해 보았습니다.

(제가 콜드브루 만들 때 사용하는 커피 입니다.)



구성품 중에 하나인 계량스푼으로 원두가루를 담습니다.


이때 너무 많이 스품에 담아도 가루가 많이 떨어질 수 있으니, 적당량만 담으면 됩니다.



계량스푼 위에 구성품 중 커피용기를 올려 놓습니다.


그냥 커피용기에 계량스푼을 뒤집어서 담으면 커피 가루가 날려 버립니다.



손가락으로 위와 아래를 꾸욱 눌러 뒤집어 줍니다.


이렇게 하면 가루가 흘리질 않습니다.





계량 스푼의 뒷면으로 탬핑을 하고요..


탬핑을 해야지 더욱더 풍부한 맛의 커피를 즐길 수 있습니다.


탬핑.. 별로 어렵지 않습니다.. 꾹꾹 눌러주시면 됩니다.


ㅋㅋ 그런데... 가루가 흘렸네요..



이젠 이 상태에서 조립을 진행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처음에는 참 난감했었는데.. 해 보니까 그렇게 어렵진 않습니다.



탬핑 완료된 커피 용기를 추출구에 연결합니다.


연결 부분에 홈이 나 있으니, 딱 맞습니다.


설명서에는 본체부분에 먼저 거치를 시키라고 되어 있는데...


본체부분에 하는게 좀 더 수월하긴 하지만, 커피 가루가 조금 흘러버리더군요..


뭐 좀 사용해 보면 알겠지만, 위와 같이 하게 되면 커피 가루가 흘르지 않습니다.





두 손가락으로 상하 부분을 잡고 뒤집습니다.



그 다음 본체와 결합을 합니다.



뜨거운 물을 담습니다.



위의 사진과 같이 조립을 합니다.


물이 뜨거우니 조심하세요.



펌핑을 시작하니, 바로 커피가 추출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위의 사진의 크레마 보이시나요?


크레마는 압력이 있을 때만 생기는 것인데요..


보통 7Bar 이상에서 생긴다고 하더군요..


분명 7Bar정도가 나올 물건은 아닌데.. 크레마가 마구 나오기 시작합니다.



네이버 지식백과의 크레마에 대한 내용을 참고해 보세요.


암튼 크레마가 나오는 것을 보니 나쁘진 않은 것 같습니다.


맛이 정말 기대됩니다.






추출하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보았습니다.


영상을 보고 알았는데, 힘들어 보이네요..


근데 그렇게 힘들지 않습니다.


한손으로 촬영하고, 다른 한손으로 추출하느라 손이 떨린 것 뿐입니다.


^^ 여성분들도 쉽게 하실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맛은요... 흠.. 필립스 홈에스프레소 머신보다 살짝 부족하지만..


에스프레소 느낌이 납니다.


오늘 출근해서 3샷으로 먹어봤는데요..(주말에도 출근하는 개발자.. ^^)


아주 좋습니다.


이젠 회사에서도 줄 서지 않고 질 좋은 에스프레소를 먹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암튼 기쁩니다.


(아.. 그리고 세척은 커피 찌꺼기를 제거하고, 한번 헹군다음 뜨거운 물을 넣어 펌핑을 해 주면 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끝. !!



+ Recent posts